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모바일 신분증 시대 '활짝'..공무원증부터 도입/데스크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QR 체크인 같은 모바일 신분증이 우리 일상으로 더 빠르게 정착되고

있는데요.



정부가 올 연말에 전 국민이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도입하는데, 우선

스마트폰을 이용해 정부청사에 출입하거나

업무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는 모바일

공무원증부터 도입됩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세종청사 출입 게이트에 스마트폰을

갖다대자 문이 열립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발급받은 모바일

공무원증을 이용해 정부 청사를 출입하는

겁니다.



이 시스템으로 공무원들은 업무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고, 공무집행 시 신분을

증명하는 데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지난 1968년 종이로 된 공무원증이 만들어진

이래 2003년 플라스틱을 거쳐 50여 년 만에

모바일 공무원증으로 진화한 겁니다.



행정안전부는 이달 중으로 정부세종청사와

서울청사 공무원을 대상으로 모바일 공무원증을

발급하고 4월에는 대전과 과천청사에 보급하는 등 모든 공공기관에 순차적으로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모바일 공무원증을 통해 기술적인

보완과 검증 작업을 거친 뒤 올 연말에는

전 국민이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발급할 계획입니다.


전해철 / 행정안전부 장관

"주민센터에 가서 민원서류를 발급받을 때

동일하게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제시하면

민원서류를 받을 수 있고요. 거기에 더해서

온라인 상에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핀테크 등 전자상거래 활성화와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이 일상으로 자리잡으면서,

모바일 신분증 시대도 활짝 열리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화면제공: 행정안전부, KTV)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