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설 연휴 첫날..고향의 품으로/리포트

◀앵커▶ 
나흘간의 설 연휴가 시작된 오늘,

기차역과 버스터미널에는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인파가 북적였습니다.



불경기에도 설 대목을 맞은

전통시장에서는 설 떡국용 떡이

불티나게 팔려나갔습니다.



김윤미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오전부터

귀성객들이 속속 모여든 대전역.



조금이라도 빨리 고향에 가고픈 마음에

입석표라도 구하려는 귀성객들 발길이

종일 이어졌습니다.



[조수빈/대전시 도안동] 
"아무래도 올라가는 건 기차표가 많다 보니까

표도 쉽게 예매할 수 있었고, 빨리 가서 엄마, 아빠 얼굴 볼 수 있으니까 좋은 것 같아요."



기차역 출구마다 귀성객들과

마중 나온 가족들이 만나 웃음꽃을 피웠습니다.



고향 집에 계신 부모님을 뵐 생각에

설레는 마음으로 발걸음을 재촉합니다.



[신동원/부산시 대연동]  
"좀 일찍 출발해서 일찍 왔는데 도착해서

할머니, 할아버지랑 맛있는 거 먹고,

눈썰매도 타고 즐겁게 명절 보내다가.."



버스터미널에도 선물 보따리를 들고

고향길에 오른 귀성 인파가 북적였고,

사실상 귀성길이 하루뿐이어서

고속도로는 말 그대로 몸살을 앓았습니다.



불경기 속에 예년만 못하다지만

전통시장은 그래도 설 대목을 맞았습니다.



과일과 생선, 고기 등 차례상을 준비하려는

막바지 행렬 속에 특히, 설날 대표 음식인

떡국용 떡이 불티나게 팔려나갔습니다.



[박영신/대전시 중촌동]  
"우리 고유의 명절이잖아요. 떡국도 끓여

먹고, 동그랑땡 전 같은 것도 하고, 차례도

지내고. 가족들이 화목하게..."



고향 가는 방법도, 걸린 시간도

저마다 달랐지만 넉넉한 고향의 품에서

그리운 가족을 만난다는 설렘과 기쁨은

모두 한마음인 하루였습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여상훈)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