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한국판 뉴딜 지역에서 길을 찾다/데스크

◀앵커▶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에서 주관하는

'한국판 뉴딜 지역에서 길을 찾다 대토론회'가

광주·전남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대전에서

열렸습니다.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이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국가적 과제를 맞아

대전과 세종, 충남 지역민들의 삶에 어떻게

적용돼야 할지, 지역 경제·환경 분야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윤웅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달라진 시대,

현 정부가 제시한 미래 전략은 한국판

뉴딜입니다.



한국판 뉴딜은 기존 수도권·산업화 중심

발전 체제에서 각 지역 거점이 중심이 돼

디지털과 친환경적 발전을 추구하자는

국가혁신전략입니다.



 조대엽 /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전환, 그린전환,

안전망 강화, 지역 균형 이런 측면들을

내용으로 해서 새로운 질서를 갖추고자 하는

국가 핵심전략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한국판 뉴딜 정책으로

대전시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도시 등 대전형 뉴딜프로젝트

100대 과제를 추진하고,



세종시는 AI 스마트센터 구축을 토대로

데이터 기반사회에 대비한 충청권 테스트베드로서의 역량을 강화한다는 전략입니다.



또 충남도는 석탄 중심 에너지 산업에서

친환경 수소도시 조성 등을 주제로 한

84개 발전 과제를 추진합니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한국판 뉴딜정책 또한

중앙에서 기획한 뒤 지역에 끼워맞추는 방식이 돼서는 안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정세은 / 충남대 경제학과 교수

"그래도 지방에 조금 더 재량을 주는 방식으로 거버넌스(공공경영)가 바뀌어야지 돈을

쓰더라도 좀 더 효율적으로 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또 경제와 성장만큼이나 미래세대를 위한

환경적 가치가 담긴 방식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SYN▶

이경호 / 대전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장

"지금은 경제와 성장의 이야기를 앞장에 넣고, 뒤에 그린을 담는 형태의 구조가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들어서 좀 바꿨으면 좋겠다. 가치가 좀 바뀌었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을 했어요."



지역분권·지역혁신의 길이 한국의 미래

성장동력과 맞닿을 수 있을지 새로운 도전이

시작됐습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