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LTE]자가격리 수험생은 어떻게/투데이

◀앵커▶


말 그대로 올해는 코로나 수능이라

많은 것이 다른데요.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들이 시험을 볼 수

있도록 마련된 별도시험장이 대전과

세종, 충남 곳곳에 마련됐습니다.



이번에는 별도시험장 중의 한 곳인

세종시 한솔고등학교를 연결합니다.



김광연 기자, 그곳에서도 시험 준비

잘 이뤄지고 있죠?

◀리포트▶


네, 저는 별도시험장이 마련된

세종 한솔고등학교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 한솔고에선 시험실 4곳에서 모두

25명의 자가격리중인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를 예정입니다.


사상 처음으로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지는

수능이다 보니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수험생들이 시험을 볼 수 있는 시험장이 따로

마련됐습니다.



대전과 세종·충남에서는 9곳의

별도시험장에서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

40여 명이 시험을 치르게 됩니다.



우리 지역의 경우

한 교실에 최대 7명까지 들어가

2m 이상 거리를 두고 시험을 보게 되며

감독관들은 레벨D 보호복을 입고 시험실에

들어갑니다.



수험생들은 자차로 시험장에 와야 하지만

불가피할 경우 각 지자체에서 수험생 이송도

지원합니다.



또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들이 시험을

볼 수 있는 병원시험장 6곳도 마련됐는데요.



지역 내에서 확진된 수험생은 모두 2명으로

각각 세종충남대병원, 공주의료원에서

시험을 치릅니다.



방역 당국은 대기 중인 의료진과 함께

실시간 CCTV로 수험생을 살피게 됩니다.



매 교시마다 확진 수험생이 푼 문제지는

소독을 거치게 되며, 채점과 이의신청 후엔

의료폐기물로 분류됩니다.



또 감독관이 이용한 보호구와 시험장에서

발생한 폐기물은 모두 의료폐기물로 분류해

수거업체를 통해 처리할 계획입니다.



한편 수능 시험 감독관으로 예정된

대전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코로나19에

확진됨에 따라 대전시교육청은 이 교사를

비롯해 밀접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같은 학교 교사 18명을 수능 감독 업무에서

배제하고 예비 감독관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세종 한솔고등학교에서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