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세종시 정무부시장 이해찬 대표 전 보좌관 임명 논란

세종시 신임 정무부시장에

조상호 전 이해찬 대표 보좌관이 임명되면서

회전문 인사 논란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 신임 정무부시장은

4년간 이춘희 세종시의 비서실장으로 일하다

지난해 7월 세종시 정책 특별보좌관으로

임명됐지만, 당시 이해찬 의원의

당 대표 선거를 돕겠다며 17일만에

사직한 바 있습니다.



역시 이해찬 의원 보좌관 출신인

이강진 전 정무부시장은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최근 사임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은

세종시 공직 인사를 이해찬 대표가

쥐락펴락 하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사진=세종시)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