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대전시 "먹는 물 공동시설 27% 라돈·우라늄 등 기준치 초과"

대전시가 먹는 물 공동시설 144곳의

수질을 전수조사한 결과 상당수 시설에서

우라늄과 라돈 등 자연방사성 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하거나 일반세균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전시는 자연방사성 물질은

전체의 27%인 39곳에서 기준치가 초과됐고,

민방위 급수시설 103곳 가운데 45.6%인

47곳에서 일반세균류 등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대전시는 기준치 초과 시설은 임시폐쇄

조치하고 일반세균류와 라돈 등이

검출된 곳은 수질 개선 작업을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데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