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태풍으로 가로수 쓰러짐 등 피해 잇따라

제17호 태풍 타파의 간접 영향권에 든

대전과 충남지역에서 가로수 쓰러짐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대전시 유성구 온천동에서

대로변 가로수가 쓰러져 인근 도로를 덮쳤고,

문화동에서는 주택 담장이 무너지는 등

지역 소방서에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 신고가 20여 건 접수됐습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비상2단계를 발령하고

대전천을 비롯한 하상주차장 20여 곳의

차량 진입을 통제하는 등 상습침수구역과

배수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사진=시청자 제보 영상)

☎제보: 080-800-3030, 카카오톡: '대전MBC 뉴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