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수매 저조..쌀값 상승 기대?/리포트

◀앵커▶ 
올 가을 잦은 태풍에 작황이 나빠

전국 쌀 생산량이 1980년 이후 가장 적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데요.



충남도 쌀 생산량이 줄어든 가운데 쌀값

상승에 대한 기대가 더해지면서 수매 실적이

저조한 수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확한 벼를 싣고 온 트럭이

농협 미곡종합처리장에 벼 포대를

내려놓습니다.



예년 같으면 차들이 줄 지어 섰을 텐데

한 눈에도 물량이 크게 줄었습니다.



[김병일 예산군 고덕면 벼 재배 농가] 
"올해 바람 불고 해서 쭉정이가

많아요. (수매해야) 돈 장만해서

이제 농약값이고 뭐고 다 갚아야지."



지난달(10) 말 기준

농협 충남지역본부의 벼 수매량은

27만 2천 톤, 올해 계획량의 70%에도

못 미칩니다.



쌀값 상승 기대에 역시 수매 기피 현상이

나타났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8% 적습니다.



[김경수 예산군 농협 쌀조합공동사업법인 대표이사] 
"태풍 피해 및 일조량 부족으로 인해서

수확량이 10~20%가 줄었습니다.

또 수매 농가 중 대농가들이 계절 진폭에

의한 수매가격 (상승) 기대 심리가 있어서

수매를 약간 기피하는 현상이 있습니다."



실제 통계청 조사 결과,

올해 쌀 생산량은 전국적으로

냉해 피해가 컸던 지난 1980년 이후

가장 적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충남도 지난해보다 2.5% 감소한

71만 4천 톤을 예상합니다.



생산량 감소에도 초반 쌀값이

약보합세를 유지하자 가격 지지를 위해

농협 RPC 벼 수매가는 당초 예상과 달리

지난해에 육박하는 가격이 책정되고 있습니다.



충남지역 농협 RPC 평균 벼 수매가는

40kg 기준 6만 2천 원 선,

지난해에는 6만 3천 원을 조금 넘었습니다.



"도내 3만 2천 톤으로 추정되는

태풍 피해 벼도 전량 매입할 예정인데

상품성이 크게 떨어지는 벼는

최대한 공공비축으로 유도해 현재 양은

많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편 쌀 생산량 감소에도 소비가

워낙 줄어 지난해와 달리 올해 정부의

공매 조치는 없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