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찰, 피의자 신분 현장 책임자 재소환 예정

지난 10일 태안화력에서 발생한 화물차 기사

사망 사고 현장 책임자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하고 있는 경찰은 이들이 현장에서

신호수 역할을 했는지 등에 집중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CCTV 등을

살펴본 결과 화물차 운전자가 신호수 역할도

했다고 보고 있는데, 원청과 하청 현장

책임자들은 직접 신호수 역할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르면 주말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태안화력 직원을 재소환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