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요양병원에서 교육...'곳곳이 불법'/데스크

◀앵커▶

이번 집단감염 사태의 중심에 있는

IM선교회 한국본부는

대전에 있는 한 건물입니다.



5층 건물인데, 이 건물은

당초 요양병원으로 사용되다, 지난 2017년

교육시설로 용도가 변경됐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동안 지자체와 교육청의 점검은

한번도 이뤄지지 않았고, 그동안 안에서는

각종 불법 행위가 이뤄졌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IM선교회 한국본부로 등록된

대전시의 한 건물입니다.


지하 1층, 지상 5층 건물엔

식당과 기숙사가 들어서 있어,

학생과 교사 등 2백 명 넘는

인원이 안에 머물렀습니다.


지금까지 확진자 172명이 쏟아진 이 건물은,

당초 요양병원으로 사용되던 곳입니다.



2017년 7월, 교육연구시설로 용도가 변경됐고,

이후 IM선교회가 건물 전체를 임대해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3년 넘는 기간 동안 건물 안에서

누가, 뭘 하는지는 아무도 몰랐습니다.



국제학교 간판까지 내걸고

학생들을 가르쳤지만,



교습시설로 신고되지 않아

교육청의 관리 대상에선 빠져 있었습니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

"대안학교라든가 이런 걸 운영하려면 거기에

따른 별도 절차를 거쳐야 되는 건데 그걸 안

거치면 교육청에서 이렇게 관할하는 게 아닌

걸로 보고 있거든요."



지하 식당에선 음식을 조리하고

단체 급식까지 이뤄졌는데,

식품위생 당국의 점검을 받은 적도 없습니다.



 정해교 /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감염병 관리법, 식품위생법, 학원 관련

법률에 따라서 위반사항을 파악해서

고발할 계획을 갖고 있고요."



많게는 스무 명의 학생들이

한 방에서 지내며 합숙 생활을 이어왔고,



결국 식탁과 책상, 심지어 살균소독기에서까지

코로나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건물 안에 머물렀던 IM선교회 대표,

마이클 조 선교사는 지금은 자택으로 이동해

격리 중입니다.



건물 내부 CCTV 화면을 제출하는 등

역학조사에 비교적 협조적이라고,

방역당국은 밝혔습니다.



하지만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터지는

집단감염 사태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최기웅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