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특허청, 특별사법경찰 10년간 4만5천건 적발

특허청의 산업재산 특별사법경찰이

지난 10년간 4만5천여 건을 적발해

지식재산 지킴이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10년 9월

국내 최초 위조상품 전문 수사기관으로

대전·서울·부산에서 출범한 특허청 특사경은

그동안 4만5천여 건을 처리해 위조품 등

천200만 여점을 단속하는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는 가방류가 1550억 원, 31%로

가장 많고, 자동차 부품류, 의류 순이었으며

최근에는 BTS 등 K팝 콘텐츠와 비대면 온라인 위조 상품 적발이 늘고 있습니다.
이교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