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아산도 코로나 확진자 동선 전면 공개

아산시도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동선과 관련한 상호명, 주소 등의 공개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아산시는 최근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 비율이 증가해 시민 자가 방역의 필요성이 커졌다고 보고 확진자가 방문한

지역 내 이동동선과 장소 등 구체적인

상호명과 장소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아산시는 올들어 전체 확진 환자 가운데,

1/3 이상이 지난 15일 광복절 이후에

발생했습니다.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