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가짜뉴스 피해..무분별한 공유 피해야/리포트

◀앵커▶ 


코로나19가 지역사회 확산 단계에 접어든

가운데 바이러스만큼이나 주의해야 할 것이

가짜뉴스지요.



최근에는 신천지와 관련 있다는 허위 소문이

전파되면서 피해를 입는 등 가짜뉴스가

SNS 등 온라인으로 퍼지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무실이나 모임 공간들을 대여하는

대전의 한 공유오피스.



최근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코로나19 여파도 있지만, 최근 신천지와 관련된 곳이라는 허위 정보가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 이용객이 급격히 줄었습니다.



[황필호 / 필로스페이스 대표] 
"이미지도 큰 타격을 받고 있고. 그나마 있던

예약도 안 그래도 (코로나19 여파로) 많이

줄어들고 있었는데, 전부 다 취소되고"



대전 탄방동에 있는 또다른 문화공간.



신천지 위장단체라는 근거 없는 소문에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S/U)"교육원이 있는 건물 엘리베이터

앞입니다. 신천지와 관계가 없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건물 사진까지 담긴 거짓 정보에

당사자들은 속만 끓이고 있습니다.



[이용민 / 한밭문화예술교육원 원장] 
"(하루에) 열 통화 이상씩 문의 전화가 오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기 때문에.."



허위 정보가 온라인 곳곳에 게시돼 수정

요청도 쉽지 않고 비공개 카페나 메신저를

통해 퍼지는 것은 알기도 어렵습니다.



또 공식적으로 확인 안 된 코로나19 확진환자

정보나 동선 등이 온라인을 통해 공개될 경우 자칫 선의의 피해를 입힐 수 있습니다.



이때문에 출처가 불분명한 정보를 무분별하게

SNS를 통해 퍼뜨리는 행위를 자제해야 하고

지자체들도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