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대전 투기과열 규제 지정되나?/리포트

◀앵커▶ 


최근 대전지역 집값이 심상치 않죠.



일년 넘게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고 특히

상승폭도 전국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데요.



이때문에 대전이 투기과열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다는 관측과 함께 이에 따른

대출 규제나 재개발·재건축 시장의 영향 등에

부동산 시장이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84m²800여 세대 규모의 대전 유성구의

한 아파트



3.3제곱미터 당 분양가가 천 60만 원입니다.



지난 7월 대전 서구와 유성구가 고분양가

관리 지역으로 지정된 뒤 첫 적용을 받은

곳인데,



애초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의에 제출된 분양가는 이보다 더 높았던 것으로 알려져 시장에서는

이미 주택시장 규제가 적용받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고병권 기자]
"이와 함께 이달 말로 예정된 국토교통부

심의에서 대전에 추가 규제가 내려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직전 2개월간 공동주택 청약경쟁률이

5:1을 넘는 등의 요건을 갖추면 국토교통부는 주택법에 따라 투기 과열 지역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올해 초 대전 아이파크가 최고 경쟁률 200:1을

기록하는 등 평균 청약 경쟁률

전국 1위인 대전은 유성구와 서구가 과열지구 지정 요건에 해당합니다.



투기 과열지역이 되면 주택 담보대출 등의

각종 규제를 받게 되고, 분양가 상한제까지

적용될 수 있습니다.



대전시는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의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며 투기 과열 지역 지정을

벌써부터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구태 / 대전시 주택정책과 팀장] 
"재개발 재건축 같은 경우에 공급이 위축이

될 테고 품질이 저하될 수 있는 우려가

있습니다."



올해 하반기 대전은 중구와 서구를 중심으로

2천 900여 가구가 분양될 계획인데, 투기

과열지구 지정 문제는 하반기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의 흐름을 좌우할 최대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고병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