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리포트]금강 '종어' 돌아 올까?

◀앵커▶ 
'종어'라는 물고기 들어보셨나요?



조선시대 임금님 수라상에도 올랐을 만큼

맛이 좋다는 이 물고기는 금강 하구둑이 막힌 뒤 자취를 감췄는데 금강에서 종 복원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른 손가락 크기만 한 새끼 물고기를

금강에 방류합니다.



몸 전체가 진한 갈색에 회갈색 반점이

눈에 띄는, 종어입니다.



물고기 가운데 맛이 가장 뛰어나다고 해

이름 붙여진 종어는 조선시대 임금에게

진상하던 어종입니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가 이 종어를

대량 생산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조민성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 센터장] 
"피부가 약하고 질병에 아주 취약한

어종입니다. 그리고 또 어미 고기로

육성 기간이 4~5년 정도 길게 걸리기

때문에 치어 육성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중앙내수면연구소도 지난 2007년부터

종어 살리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

대량 생산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종어는 과거 금강과 한강 등에서

서식했는데 금강 하구둑을 막으면서

서식처가 파괴된 데다 남획 등으로

1980년 대 이후 사라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부여와 서천에 2천 마리 씩

새끼 종어 4천 마리를 방류했는데



이 가운데 10% 정도는 살아 남아

자원 복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나소열 충남도 문화체육 부지사] 
"종어가 돌아오면 어민들의 소득 증대는

물론이고 금강의 대표적인 어종으로서

금강의 옛 명성을 회복하는데 커다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종어는 가시와 비늘이 거의 없고

살이 두꺼워 회나 구이, 찜 등에 이용됩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종어 복원이

성과를 거두면 종어 양식으로 산업화

규모를 키우고 참게와 장어 등

다른 어족 자원 대량 생산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