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코레일 순이익 4천억 원 부풀려.."법인세 계상 착오"

코레일이 지난해 순이익을 약 4천억 원 부풀린

재무제표를 토대로 정부 경영평가에서

양호 수준인 B등급을 받은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서 적발됐습니다.



감사원은 코레일의 지난해 당기순손실이

천49억 원이지만, 재무제표에는 당기순이익이

2천8백92억 원이라고 작성했으며 회계감사를

맡은 삼정회계법인도 이를 검토하지 않은 채

'적정' 의견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코레일은 법인세 수익 3천9백42억 원을

과다 계상한 착오라고 해명하고 회계 시스템을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승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