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전국 첫 교내감염 발생..경로는 오리무중/데스크

◀앵커▶  
국내에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하면서

어쩌면 제일 우려했던 상황이죠.



바로 학교안에서 코로나19가 학생들끼리

번지는 상황인데, 그 첫번째 사례가 대전에서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확진된 학생들이 같은 교실에서 수업을 들었지만 자리가 떨어져있고 또 접촉과정이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아 감염경로 파악이

최대 급선무로 떠올랐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에서 전국 최초로 학생 간 접촉에 의한

첫 확진 사례가 나왔습니다.



먼저 대전 121번 환자는 지난달 29일 확진된

대전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 115번 환자와

다른 반이지만 같은 체육관에 다니는

친구입니다.



집에도 놀러가는 등 접촉이 많았는데 어젯밤

확진됐습니다.



또 120번 환자는 115번 환자와 같은 반이라

학교내 감염으로 추정되지만 문제는 정확한

감염경로입니다.



115번 환자는 지난달 22일부터 사흘 동안

학교 수업을 들었습니다.



이 반 학생은 총 23명, 115번 환자의

자리는 교실 왼쪽 두번째 줄 앞자리입니다.



그런데 같은 반 왼쪽 첫번째 마지막줄에

앉은 학생이 확진된 건데 두 학생 간

거리는 6~7m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두 사람은 같은 학원은 다니지만 시간대가

달라 접촉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때문에 교내 감염이라면 그 경로가 교실인지,

아니면 교내 복도나 식당인지 감염이 일어난

장소가 명확하지 않은 겁니다.



특히 전국 첫 교내에서 접촉에 의한 감염사례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방역당국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115번과 120번) 일단 같은 반 학생이고 같은

학원을 한군데 다녔는데 클래스 시간은 좀

다른데 같은 학원을 다녔고 일단, 거기까지만

확인이 됐습니다."



또 대전 동구 지역 전체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 등 57곳에서 오는 10일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중학교 12곳은 등교

인원을 1/3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