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포스트-코로나 준비..지원 기준은 완화/데스크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각급 학교

등교 등 생활 방역으로 전환하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죠.



충남도는 지금의 방역 체계는 유지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사회 전반의 변화

즉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로 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외 입국자와 재확진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지만

확산세는 주춤해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생활 방역 체제로의 전환을 논의중인

가운데, 충남도도 지금의 방역 체계를

유지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즉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에 나섰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현재는 방역, 경제부서 등 일부 부서

중심으로 대응하고 있으나 전 부서가 참여하는 전 방위적 대응방안을 모색해 나가겠습니다.

또 생활 방역 체계로의 전환에도 함께 고민하고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충남도는

생활 방역과 서민생활·산업전략·사회혁신

등 4개 분야 전담팀을 가동하고,



충남연구원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도 정책자문기구와 각종 정책간담회·

미래포럼을 코로나19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아이디어 뱅크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은 기준과 절차를

완화해 이달 안에 지원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이에따라 실직자 소득기준은 기준 중위소득

80%에서 120%로, 소상공인 자격 기준과

입증서류 범위도 확대했고 국세청 등의

도움을 받아 서류 절차는 간소화했습니다.



오는 24일 신청을 마감하지만 지금까지

소상공인은 12%, 실직자는 1% 남짓 혜택을

받는데 그쳐 보다 실질적인 지원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