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충남서 4명 접촉자 발생/리포트

◀앵커▶ 

중국 우한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크게 유행하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중국 국적 30대 여성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충남에서는 확진환자와 같은 비행기에 탔던

접촉자 4명이 확인됐는데, 이동이 많아지는

설 연휴를 앞두고 지역 보건당국의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승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우한시에서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대 유행하면서

현재까지 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중국 국적 35살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보건당국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국내 접촉자 35명은 현재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고 있지 않은 가운데, 충남도는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도내 4명의

접촉자에 대해 능동감시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이들은 외출을 자제한 채 자가

격리중이며 대전과 세종에는 능동감시 대상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대규모 국외 여행과 민족 대이동이 예고된

설 연휴를 앞두고 지역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비상근무에 돌입했습니다.



[송선아 /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질병조사과장]  
"대전뿐만이 아니고 저희 충남·충북·세종권을 중부권역으로 묶어서 그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저희가 지체 없이 확인검사를 실시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독감과 비슷한

열과 기침, 근육통 등 호흡기 질환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인데, 중국에서는

치료에 나선 의료진이 감염된 사실이 있어

사람 사이에서도 전파될 수 있습니다.



[강성희 / 감염내과 전문의]  
"열, 기침, 근육통, 콧물 이렇게 급성 호흡기 증상 그런 증상하고 열을 아마도 주 증상으로 환자분들이 오실 거라고 생각을 하고, 전파력도 메르스보다 약간 낮거나 아니면 비슷하거나 그 정도로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손 씻기나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가 유일한 예방법입니다.



보건당국은 중국을 방문한 뒤 2주 내에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질병관리본부 1339나 보건소에 신고하고

진료 시 해외여행 지역 등을 의료진에게 알릴 것을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이승섭입니다.
김태욱


< 코로나19 예방수칙('심각' 단계 전환에 따라 개정) > 

일반국민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꼼꼼하게 씻으세요. 

2.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세요.

3.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마십시오.

4.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하세요.

5. 사람 많은 곳에 방문을 자제하여 주세요.

6. 발열,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세요.

고위험군 : 임신부, 65세 이상, 만성질환자(당뇨병,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천식, 만성폐쇄성질환), 신부전, 암환자 등) 

1.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마십시오. 

2. 불가피하게 의료기관 방문이나 외출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유증상자 :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나타난 사람 

1.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마시고 외출을 자제해 주십시오.  

2.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시고 3-4일 경과를 관찰하여 주십시오.

3. 38도 이상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① 콜센터(☎1339, ☎지역번호+120),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②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하여 진료를 받으세요.

4. 의료기관 방문시 자기 차량을 이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5. 진료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증상자와 접촉 여부를 알려주세요.

국내 코로나19 유행지역 

1. 외출 및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여 주십시오. 

2. 격리자는 의료인, 방역당국의 지시를 철저히 따라 주십시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