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방역 고삐 더욱 단단히/투데이

◀앵커▶ 
확진환자는 계속 늘고 있지만 확산세가

조금씩 둔화되면서 앞으로 1~2주가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인데요.



그동안의 총력 대응에 피로감은 높지만

이럴 때일수록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죄어야 합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가동을 시작한 상시 거점소독시설입니다.



노란색 어린이집 차량이 들어가자 외부 소독과 세척은 물론 자외선 소독기가 차량 내부와

운전자까지 총 4단계로 꼼꼼히 소독합니다.



소독을 마치면 소독필증도 발급합니다.



[어린이집 관계자 (음성변조)] 
"저희가 뿌리는 거라든지 분사하는 거 다른

어린이집 거 빌려서 사용하기도 하고 있어요. 그런데 소독이 잘 됐나 안 됐나 불확실하고

이런 게 있으면 와서 이용을 하면 좋은데..."



홍성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 전염병 차단을 위한 소독시설을 전국 최초로 어린이집이나 학원

차량, 구급차 등 코로나19 방역에

투입했습니다.



주중은 물론 주말에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유석호 홍성군 축산팀장] 
"다중이 이용하는 그런 차량들 또 구급차나

이런 차들은 환자들이, 의심환자들이 타거나

그러면 실내 오염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그래서 실내를 소독하기 위해 저희들이

이 시설을 활용하게 됐습니다."



열화상 감지 카메라는 기본, 알코올 소독기도 등장했습니다.



코로나19 발생지역이나 의심지역을 다녀왔을

경우 본인이 스스로 소독을 더 꼼꼼하게

할 수 있습니다.



[이강식 충남도 서무팀장] 
"지금이 (방역)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저희 충청남도에서는 직원들 간의

거리두기 라든지, 구내식당에서 거리를 두고

식사하는 등 여러 가지 방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 증가세는 분명 둔화되고

있지만 소규모 집단 감염과 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감염도 여전합니다.



총력 대응으로 전 분야에서 피로감은 높지만

앞으로 1~2주가 중요한 고비라는 점에서

우리 주변 방역의 사각지대는 없는지 모든

분야에서 고삐를 더욱 단단히 죄야 합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