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대전경찰, 전자출입명부 미사용·변칙운영 집중 점검

대전경찰청이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QR코드 방식의 전자출입명부를

의무 도입해야 하는 유흥주점과

노래연습장 등에 대해

실제 사용 여부를 집중 점검합니다.



경찰은 전자출입명부 설치 후

실제 사용하지 않는 등

변칙 운영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업주뿐 아니라 이용자도 감염병 예방법상

방역수칙 준수 위반으로 처벌할 방침입니다.



또, 대전시와 합동으로 출입자의

증상 확인을 비롯해 발열 등 유증상자

출입 제한, 마스크 착용 등 다른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점검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