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태안서 전국 최초 드라이브스루 등하교/데스크

◀앵커▶
민식이법이 시행된 지 석달이 지났지만,

학교 앞 스쿨존 교통사고는 여전한데요.



어린이 등하굣길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드라이브스루 승하차 방식이 전국 처음으로

충남에서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달 부산에서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승용차가 6살 어린이 등 모녀를 덮쳐,

어린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3월 이른바 '민식이법'이 시행 이후에도

석달간 전국에서 78건의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는 등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태안군 태안초등학교 등굣길.



학교 옆 공영주차장에 등교차량 진입로가

표시돼 있습니다.



진입로를 따라 차량이 진입해 학부모들이

아이들을 내려주고 질서 있게 빠져 나옵니다.



아이들은 차도를 건너지 않고, 인도를 따라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습니다.



[이상일 / 학부모] 
"아이들이 중구난방으로 내리고 해서 안전에

위험성이 많이 있었는데요. 학생들의 안전이

좀 보장되는 것 같고.."



학생수 810명으로 태안에서 가장 학생수가 많은 백화초등학교는 정문 옆 교직원 주차장을

옮기고, 아예 어린이 승하차장을 만들었습니다.



태안경찰서와 태안군, 충남교육청이 함께

공영 주차장과 학교부지를 활용해 전국 최초로 어린이 승하차장을 만들었는데 등하교 시간

스쿨존 혼잡과 사고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흥구 / 태안경찰서 교통관리계장] 
"차를 주차하고 학교 안까지 데려다 주는

부모들이 있어서 굉장히 복잡했습니다.

그러니까 사고 위험성이 굉장히 크죠.

그거를 해결하려고.."



이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등하교 시간

이렇게 주정차를 하지 않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1차 관건입니다.



또 주차장 부지 확보도 과제인데, 충남교육청은

신설 학교 설계 시 적극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김지철 / 충남도교육감]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순환할 수 있도록

애초 설계부터 그렇게 해 나가겠고요.

보도와 차도를 구분하는 사업을 하고 있는데,

그러한 것들을 통해서 혼잡하지 않도록.."



충남교육청은 학생수 300명 이상 학교부터

드라이브스루 방식을 우선 도입하고, 운동장을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에 착수했습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식)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