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병원 내 감염 우려 속 대응 '삐걱'/리포트

◀앵커▶ 

어젯밤 을지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남성은

지난 20일부터 엿새 동안 공주의료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처럼 병원 내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는 어제
간호사가 확진판정을 받은 대전의 한 병원을

코호트 격리 조치를 했다고 발표했다가

취소하는 등 허둥지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광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에서 9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남성은 공주에 거주하다 지난 25일 을지대병원으로

이송돼 이곳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특히 폐렴 기저질환이 있었던 이 확진환자는

지난 20일부터 엿새 동안 공주의료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주의료원에서 같은 병실을 쓰던 환자와

의료진은 격리조치됐습니다.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환자나 의료진이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도 커지면서

지역에서도 병원 내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전시는 어제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간호사가 일하는

대전성세병원을 코호트 격리 조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어제]  
"확진환자가 근무하는 병원은 코호트

격리중이고 병원 의료진과 종사자·환자 등에 대해서는 격리 조치 했습니다."



코호트 격리는 감염 질환 확산 방지를 위해

의료 기관을 통째로 봉쇄하는 조치로,

역학조사가 끝난 뒤 확진환자가 대량 발생할

경우 발동됩니다.



하지만 당시 병원에 있는 환자와 의료진들의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황이었고, 이들은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고 코호트 격리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김혜경 / 대전시 감염병대응팀 팀장] 
"같이 모아놓고 관찰을 하는 상태였기 때문에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시에서나 구에서나

선제적으로 조치를 했다고 이해해주시면 될 것 같고요."



선제적 대응도 물론 중요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 속에 시민들의 불안감이 극도로

커져가고 있는 상황에서 보다 정확하고 면밀한 대응이 아쉽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