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바다 오지 '쓰레기로 몸살'/투데이

◀앵커▶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도

해양쓰레기는 큰 환경 이슈인데요.



특히 사람의 발길이 닿기 힘든 바다 오지나

섬 지역 쓰레기들은 치우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 양도 막대한데 충남에서만 올해

2백 억 가까운 예산을 쓰레기를 치우는 데

투입할 정도입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야트막한 야산으로 둘러싸인 태안 반도의

한 바닷가.



해양 쓰레기들이 긴 띠를 이루고 있습니다.



분리 수거가 안 되는 폐기물부터 중국에서

떠밀려 온 생활폐기물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특히 잘게 부서진 미세플라스틱들은

물고기들이 섭취할 경우 생태계를 교란시킬

수 있습니다.



바닷가 오지에 있는 쓰레기들은

처리비용이 톤 당 100만 원 이상, 일반

해양쓰레기에 비해 서너배 이상 높습니다.



인적이 뜸한 섬 지역도 사정은 마찬가지.



바닷속에서는 플라스틱과 폐 타이어들이

줄줄이 수거됩니다.


김경민 / 태안군 해양환경팀장

"리아스식 해안가로 되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바람에 의해서 조류를 타고 들어온

해양쓰레기가 들어올 때는 쉽게 들어오지만,

빠져 나갈 수 없는 구조의 이런 암반 지역이

많이 있기 때문에 해양쓰레기의 적체가

많습니다."



충남에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만 지난해

기준 만3천여 톤으로 해마다 계속 늘고

있습니다.



이를 수거 처리하는 데에만 올해 112억 원이

책정됐는데 해양쓰레기 운반선 건조와 재활용 시설 구축 예산까지 포함하면 193억 원의

예산이 투입됩니다.



해양쓰레기는 수거해도 염분 때문에 재활용이 불가능해 모두 소각하기 때문에 환경 파괴가

더욱 심각하다는 것도 문제입니다.


심준형 / 충남도 해양정책과장

"수거를 하더라도 전량 소각하고 있는데

그중에 플라스틱이라든지, 다른 스티로폼

같은 경우는 재활용이 충분히 가능합니다.

재활용을 높이기 위해서 재활용하기 전에

염분이나 뻘들을 제거할 수 있는

해양자원순환센터를 현재 건립 중입니다."



충남도는

수거 장비를 기계화하고 드론을 활용한

해양쓰레기 지도를 구축하는 등 해양쓰레기와의 전면전에 나섰습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