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태풍 링링 피해 조사, 응급복구 더뎌

제13호 태풍 링링이 소멸될 지 1주일이

지났지만, 논과 과수원 등 사유시설의 경우

응급복구작업이 더디고 정확한 피해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12일까지 충남에서 집계된 농작물 피해 면적은

벼 쓰러짐과 과수 낙과, 시설물 등 6천여

농가에 걸쳐 5500ha에 이르고 수산시설 피해도 양식생물 129만 마리에 달하고 있습니다.



충남도는 아직 시군별로 피해조사

입력도 완료되지 않아 정확한 태풍 피해

규모를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사유재산 피해에 대한 정밀조사를 조속히

완료해 복구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