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충남 서해안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균 검출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서천군 창선리 갯벌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검출돼,

어패류 생식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제3군 법정 감염병이며

해수 온도가 상승하는 5-6월 첫 환자가

나타나고, 8-9월 집중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구원은 비브리오 패혈증은 치사율이

50%로 매우 높다며,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피부 상처를 통해 침입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