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리포트]돈암서원 세계유산으로

◀앵커▶


백제역사유적지구와 공주 마곡사에 이어

충남의 3번째 세계문화유산이 탄생했습니다.



바로 논산 돈암서원인데요, 이곳을 포함한

서원 9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최종 등재되면서 지역의 문화자원들이

다시 한번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계유산목록에 이름을 올린 한국의 서원은

논산 돈암서원을 비롯해 경북 영주의

소수서원과 안동의 도산서원 등 9곳입니다.



지난 2015년 첫 신청 때는 "특정 서원만

등재 대상으로 선정한 이유가 부족하다"며

반려되기도 했었지만, 조선 성리학 전파라는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
"이번 서원 등재로 한국은 세계유산 14건, 무형유산 20건, 기록유산 16건 등 모두 50건을 소유한 문화 강국이 되었습니다."



돈암서원은 조선 중기 유학자 사계 김장생을

기리고자 1634년 인조 때 세운 사액 서원으로,

고종 8년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을 피해간

전국 47곳의 서원 중 하나입니다.



[김선원/ 사계 김장생 14대 종손]
"충청 유학에서 가장 으뜸가시는 우리 선조님이신데 세계적인 인물이 되셨구나 이런 생각을 하니까 정말로 기분 좋더라고요."



보물 1569호로 지정된 '응도당'은

국내 서원 강당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며

제향을 지내던 사우와 도서관인 장판각 등도

잘 보존돼 있습니다.



[이정란/ 대전시 관저동]
"문화재가 유네스코에 지정됐다고 해서 다시 한번 의미가 있잖아요. 다른 사람들도 여유롭게 들르고 우리 것을 알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백제 역사유적지구와 공주 마곡사에 이어

논산 돈암서원이 세 번째 세계유산이 되면서

충남도와 논산시, 문화재청은 지역의

유교 문화자원을 새롭게 해석한 프로그램

보급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세계유산은 물론 서천 한산모시짜기와

당진 기지시줄다리기 등 인류무형유산 2건,

난중일기와 조선통신사기록물 등 세계기록유산 2건까지 보유한 충남으로서는 문화 콘텐츠를

적극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맞았습니다.



여기에 서천 갯벌과 홍성 천주교 유산,

아산 외암민속마을의 세계유산 등재도 추진돼

지역의 유산이 세계인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유산으로 이름을 올릴 날도 멀지 않았습니다.



MBC뉴스 조명아입니다.



(영상취재: 장우창)

조명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