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괭이갈매기 천국'된 궁시도/데스크

◀앵커▶
우리나라와 동북아시아 특산종인

괭이갈매기가 서해 궁시도에도

집단 서식하는 장면이 처음 포착됐습니다.



최근 환경 등 여러가지 이유로 번식이

왕성해져 서해 일대 섬을 중심으로

서식지가 확대되고 있는데요.



괭이갈매기의 천국이 된 궁시도를

조형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충남 태안군 모항항에서 배로 1시간,



활을 닮았다 해서 이름 붙여진 섬,

궁시도가 나옵니다.



섬 주변을 하얗게 뒤덮으며 빠르게 나는 새들,

울음소리가 고양이와 비슷한 괭이갈매기입니다.



알을 깨고 나오려 부리를 비쭉 내밀거나

둥지에서 애타게 어미를 기다리는 새끼들까지,



늦은 봄부터 오는 8월까지

산란과 부화 등 번식 활동을 계속합니다.



본격적인 번식기를 맞아 괭이갈매기들이

알을 품거나 갓 태어난 새끼들에게 먹이를 주는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2.8km 떨어진 난도에서 주로 서식했던

괭이갈매기들이 번식이 왕성해지면서 인근

궁시도까지 서식지가 확장됐습니다.



[김성완 / 선장] 
"보인지가 제가 알기로 한 3년쯤 되지 않았나 생각을 해요. 그때는 관심 없이 봤는데 지금

와서 보니까 아주 상당하네요, 개체수가."



궁시도와 난도에 서식하는 괭이갈매기 수는

대략 6만여 마리로 추산됩니다.



[김현태 / 조류 연구가] 
"사람들이 접근하기 힘든 경사면을 가지고

있고, 적당한 식물들이 잘 자라고 있어서

둥지를 짓기 아주 좋은 장소인 것 같습니다."



홍도와 독도, 칠산도에 이어 궁시도·난도가

우리나라 괭이갈매기 4대 서식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 : 장우창, 그래픽 : 조대희)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