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차세대 전자 소자 물성 60년 만에 규명/투데이

◀앵커▶
여러 전자가 제자리에서 같은 방향으로

회전하는 '스핀파'는 차세대 전자 소자 개발에 핵심 원리로 꼽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그동안 학계의 난제로 꼽혀 온 스핀파의 새로운 물성을 규명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무려 60년 만의 쾌거라고 합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속에 자기장을 가하면 각 전자는 개별적으로 반시계 방향으로 회전합니다.



지난 60년 간 학계에선

전자의 집단 움직임 즉 '스핀파'를 반시계

방향으로 돈다고 생각해왔습니다. 


반대 방향 즉 시계 방향으로 돌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실험으로 검증되진 않았습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스핀파의 새로운 회전

방향을 세계 최초로 증명했습니다.



금속 혼합물에 400도의

고온을 가한 뒤 자기장을 걸었더니

전자가 시계방향으로 회전한 것입니다.


60년 만에 스핀파 물성의 새로운 개념을

찾아내고 실험으로 확인한 겁니다.



[김창수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선임연구원] 
"처음에는 잘못 측정한 줄 알았고요. 다른

물리적 원인 때문에 그런 결과들이 나왔지

않았나 싶어서 추측해 보니까 의외로 예상하지 못했던 답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스핀파를 0과 1과 같은 정보 처리에 활용하면

차세대 소자로 개발할 수 있습니다.



특히 초고속 저전력 소자로 기존의 실리콘

소자의 한계를 돌파할 수 있는 스핀파의

상용화 가능성을 한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입니다.



[황찬용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 
"스핀파 같은 파장의 특성을 갖는 물성을 이용하면 소비 전력을 훨씬 줄일 수 있거든요.

그리고, 속도는 훨씬 더 빠르게 하고"



차세대 소자개발에 새 지평선을 연 이번 연구는 네이처 머터리얼지 온라인판에 소개됐습니다.



MBC뉴스 고병권입니다.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