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안방에서 먼저 보세요" 미리 본 세종수목원/데스크

◀앵커▶
면적만 65ha, 축구장 90개 크기에 달하는

초대형 국립세종수목원이 착공 4년 만에

조성을 마쳤습니다.



현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개방이 연기된 상태인데,

안방에서 한눈에 보실 수 있도록

윤웅성 기자가 미리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몸통이 물병 모양을 닮아 '물병 나무'로도

불리는 남아메리카에서 온 '케이바' 나무.



지중해 기후에서 볼 수 있는 식물 200여 종이

지중해에 위치한 스페인 알함브라 궁전을 본뜬 건축물과 어우러져 낭만적 풍경을 연출합니다.



바로 옆 열대온실에서는 마치 동남아의

울창한 숲속에 들어온 듯 수풀과 폭포수가

자리해 있습니다.



국립세종수목원이 4년에 걸친 공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총 공사비 1,518억 원을 들여

65ha, 축구장 90개에 달하는 규모로 조성된

세종수목원은 상공에서 촬영해도 한 눈에 담지 못할 정도로 광활합니다.



우리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궁중 정원인

창덕궁 후원을 재현한 정원이 눈길을 사로잡고,



식탁 위에 오르는 식물이 가득한 생활정원에선

직접 파종해 기르고 수확한 식용 식물로

요리까지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강신구 / 국립세종수목원 식물보전부장

"우리나라도 오랜 식물과 정원을 만든 역사가

있는데 그런 과정들을 국민께도 소개해드리고"



경기도 포천 광릉수목원과

경북 봉화 백두대간수목원에 이어

국내 세 번째로 조성된 국립수목원으로,



다른 국립수목원과 달리 도심 한가운데

위치한 게 특징입니다.



관람 코스도 짧게는 1시간짜리 1.8km 구간부터

최대 3km에 이르는 3시간 코스까지 다양합니다.


강신구 / 국립세종수목원 식물보전부장

"(국립세종수목원은)접근성이 좋아서 시민들과

지속해서 교류도 하고 소통도 하는 여러 가지

전시 체험 행사를 연중 끊임없이.."



개장 준비는 마쳤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방문객 맞이가 잠정 연기된 국립세종수목원은

이르면 이 달 중순 일반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