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대전교육청 "확진된 감독관에 책임 물을 것"

대전시교육청이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관평동 맥줏집을 방문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된 교사 2명을 코로나19 방역관리 등

복무지침 미준수 책임을 물어 합당한 조치를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교육청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지속적으로 공문 등을 통해 주의를 촉구했지만,

수능감독관으로 내정된 교사 2명이

개인적인 모임을 통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수능 당일 감독관을 다수 교체하게 되는

혼란을 야기했다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