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충청 대진표 3곳 윤곽..접전 예고/리포트

◀앵커▶ 
4.15 총선이 이제 두달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 당은 공천신청자 면접과 현역의원

컷오프 등 중원 공략을 위한 진용짜기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충청권의 단수 신청 지역 3곳은

벌써 여·야 대결구도가 형성됐는데,

보수통합 등 정치권의 새판짜기가 남은

변수입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의 신흥 정치 1번지 서구을은

법조계 출신이 여·야 단수 주자로

대결을 예고하고 있습됩니다.



청문회 스타로 이름을 날린 판사 출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선 고지를

발판으로 지역의 중량급 리더로 도약한다는

포부입니다.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의원] 
"멋진 볼거리, 그리고 건강을 함께 챙기는 그러한 프로젝트가 있으면 좋겠다는 그런 마음을

갖고요. 그것을 위해서 대한민국과 우리 대전,

그리고 서구을을 위해서 준비할 생각입니다."



대전에서 초·중·고를 졸업한 변호사 출신의

양홍규 자유한국당 서구을 예비후보는

대전시 정무부시장을 역임한 행정경험 등을

토대로 혁신의 바람을 일으킨다는 전략입니다.



[양홍규 / 자유한국당 대전 서구을 예비후보] 
"노잼 도시, 소위 활력을 잃은 도시가 돼 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국민들한테 희망을 주고 우리 경제를 다시 살리고, 그리고 우리 대전 서구을을 활력있는 도시로 만드는 여러 정책적 대안을 갖고.."



서산·태안은 리턴 빅매치가 일찌감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조한기 민주당 예비후보와 성일종 한국당

의원은 서산의료원의 서울대병원 위탁 문제로 일찌감치 1차전을 벌였습니다.



청와대 제1부속 비서관을 지낸 조 후보와

재선에 도전하는 성 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불과 1,800여 표 차로 혈투를 벌인 바 있어

이번에도 최대 접전지로 꼽히고 있습니다.



아산시 을 선거구는 민주당의 전략·기획통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하고 있는 강훈식 의원에게

오랜기간 한국정책평가연구원을 맡으며,

정책·행정 전문가로 자임하는 한국당

박경귀 예비후보가 도전하는 양상입니다.



후보들이 1명 뿐이어서 미리 대진표가 점쳐진 이들 지역들은 그러나, 보수통합과 후보 재편이

어떻게 짜여질지가 아직 변수로 남아 있습니다.



각 당이 인재영입과 공천신청자 면접,

현역의원 컷오프 등을 통해 총선진용 구축에

나섰습니다. 1차 부적격자가 걸러지는

다음주부터 후보들의 개략적인 윤곽이 나올

전망입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영)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