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부동산 과열인데 정부는 관망?/리포트

◀앵커▶ 
정부가 부동산 과열 양상을 보이는 대전에

부동산 규제 카드를 꺼낼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결국 비껴가면서 그 배경이

궁금해지고 있습니다.



아직 규제할 만큼 시장이 과열되지는 않았다는

판단으로 해석되는데 현장에선 일부 투기세력의 배만 불려주고,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대전 도마,변동 재개발 단지 분양은

1순위에서 청약을 일찌감치 마감했습니다.



평균 경쟁률 78대 1, 최고 263대 1을 보이며

대전의 부동산 열기를 재확인했습니다.



둔산과 도안 신규 아파트를 중심으로는

수억 원 씩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고,

가파른 상승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대전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 주 0.34% 올라

2위인 서울보다 4배 가까이 높았고,

29주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습니다.



세종시 규제를 피해 대전에 투자자들이

몰린데다, 저평가됐던 일부 지역의 가격 상승,

신규 아파트 수요 등이 맞물렸다는 분석입니다.



그러나, 수도권 등 외지 투자자들은

최근 매물을 내놓으며 빠지고 있어,

부동산 경기가 나빠질 경우 실수요자들까지

피해를 양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서용원 /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대전시지부장] 
"가격이 어느 정도 선에서 조정 또는 하락할 수 있는 요소가 충분히 있기 때문에 외지인들보다는 현지인들이 더 피해를 볼 수 있는.."



정부가 대전지역의 부동산 과열에 대해

손을 놓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대전을 조정대상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등의 규제 대상에서 배제했는데,

이는 주거 안정을 위한 골든 타임을 놓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정재호 교수/ 목원대학교 금융보험부동산학과]
"이번 규제 대상에서 빠졌기 때문에 대전에

유동성이 더 유입될 수 있는 가능성도 있고요. 주거의 불안정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는 적극 나서서.."



이상 과열 양상이 계속되고 있는

대전의 주택가격 상승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책이 시급해 보입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장우창)
조형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