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긴 장마가 효자..'태안 굴' 수확 한창/데스크

◀앵커▶
바다의 우유로 불리는 굴, 요즘이 제철인데요.

충남 서해안에서 나는 굴은

남다른 식감과 향으로 인기가 높습니다.



올해는 특히 긴 장마로 육지의 유기물이

유입돼 굴 생육에 도움을 줬다고 하는데요.



조형찬 기자가 태안 굴 채취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영하권을 넘나드는 강추위 속

태안 바닷가에 여명이 밝아옵니다.



물이 빠지고 갯벌이 모습을 드러내자

100ha 규모의 광활한 굴 밭이 펼쳐집니다.



설렘 속에 어민들이 서둘러 길을 나서고,

양식대마다 주렁주렁 달린 굴이 마중을

나옵니다.



줄을 통째로 잘라 내고,

철제 양식대에 야물게 달린 굴은

육중한 망치로 두들겨 떼어 냅니다.



포자가 붙은지 2년.

자연이 선사한 어장을 정성스럽게 지킨 어민의

노력 덕에 값진 수확의 기쁨을 나눕니다.



어른 손바닥 크기보다 큰 갯벌 참굴도

알이 튼실하게 들어찼는데 식당에서도 귀하게 대접받는 보물입니다.



"올해는 비가 많이 온 덕분에 굴 생육에는

오히려 도움을 줬습니다. 육지에서 유기물이

많이 유입됐기 때문입니다."



충남 서해안 굴은 바닷속에 잠겨 있는

남해안 굴과 달리 하루에 2번 물 밖으로

노출되는 환경을 견디기 때문에 육질이

단단하고 식감이 뛰어나다는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김기홍 / 태안군 이원면

"노출이 되고 강하게 컸기 때문에 식감이 좋고, 또 여기는 청정해역이라 노로바이러스 같은 걸 여지껏(여태껏) 검출이 한 번도

안 됐으니까요."



태안 삼동어촌계 200여 명이 하루 1톤의

굴을 채취하고 있는데, 올해 채취량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가격도 소매 직판가 기준으로

1만 7천 원 선으로 비교적 저렴한데다

김장철을 맞아 주문량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김오연 / 태안군 이원면

"굴이 살쪄서 탱글탱글해서 물회해서 드셔도

좋고 구워서 드셔도 좋고 김장에 넣어서 드시면 더 맛있어요."



비타민과 미네랄 등 영양분이 풍부해

강장식품으로도 꼽히는 서해안 굴은

내년 2-3월까지 수확이 계속됩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