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곳곳이 지뢰" 위험천만 해빙기 도로/투데이

◀앵커▶



한파가 이어지다 갑자기 기온이 크게 오르는

등 기온 변화와 함께 일교차까지 커지는

요즘인데요.



해빙기 도로에는 도로 파임, 이른바 '포트홀'

이라는 불청객이 발생하기 쉬운데, 각종

사고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이른 봄 도로

운행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윤웅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로 중간에 커다란 구멍이 생겼습니다.



차들이 요리조리 피해가지만 미처 발견못한

차량은 심하게 덜컹거리며 통과합니다.


백완기 / 택시기사

"저녁에는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고,차량도

너무 푹 들어간 데는 살짝 지나가면 괜찮은데 속도가 있기 때문에 못 서기 때문에 지나가면 타이어가 찢어질 경우도 있고 그래요."



도로가 파손돼 생기는 도로 파임, 즉

'포트홀'이 최근 크게 늘었습니다.



겨우내 도로에 침투했던 물이 얼었다 녹는

해빙기에 특히 많이 발생하는데, (투명CG)

지난 4년간 통계를 보면 3·4월에 각각

천4백~천7백 건 안팎의 포트홀이 발생해

다른 달보다 2배 가량 많습니다.



최근 기온 변화와 함께 일교차 큰 날씨가

이어지면서 도로안전에도 빨간 불이

커졌습니다.



각 지자체들도 점검에 나서 도로가 갈라지거나 파인 곳을 재포장하는 등 대대적인 보수에

나섰습니다.


최삼묵 /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시설정비과 팀장

"도로 파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소규모로 위험 부위를 걷어내고 포장하는 소파 보수를 집중 시행하고 있습니다. 도로 이용에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협조하여 주시고.."



지자체들은 또 급경사지의 배수로 등도

집중 예찰해 땅이 녹아 지반이 약해지면서

생길 수 있는 토사 유실이나 낙석 등을 미리

예방하는 등 해빙기를 맞아 본격적인 안전

점검에 나섰습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 신규호)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