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해체..시기 '미정'/투데이

◀앵커▶
4대강 사업으로 만들어진 세종보와 공주보 등 금강 3개 보에 대한 처리 방안이 최종

확정됐습니다.



지난해 9월 민관 합의기구가 제시한 대로

세종보는 해체하고, 공주보는 부분해체,

백제보는 상시개방하기로 했는데,

환경단체가 요구했던 해체 시기는 추후 협의를 통해 정하기로 해 논란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김윤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강에 설치된 세종보와 공주보, 백제보.



설치 이후 수질과 강의 생태계를 우려하는

환경단체 등의 목소리가 계속됐고,

결국, 정부가 이들 3개 보에 대해

해체 쪽으로 처리 방안을 최종 확정했습니다.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동위원장인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의결을 거쳐,



세종보는 '해체'하고,

공주보는 공도교를 남긴 채 '부분해체',

백제보는 '상시개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지난해 9월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결정해

제출했던 의견과 같은 결론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국가물관리위원회 공동위원장)

"강의 자연성을 온전하게 회복하려면 충분한

모니터링을 통해 보 개방의 환경개선 효과를

확인하면서 국민의 이해와 공감을 얻어야

합니다."



실제 3년 이상 수문을 열었더니

물 흐름이 개선돼 녹조가 줄고,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다시 터를 잡는 등

자연성 회복이 확인됐다는 게 이유입니다.



하지만 이번 결정이 첫 걸음에 불과하다는

정 총리의 발언대로 해체 시기는

추후 정부와 지자체 등이 협의해 결정한다는

단서 조항을 달았습니다.



세종보는 오염 물질 저감 노력과 함께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의 성과와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야 하고,



공주보는 해체를 둘러싼

지역 갈등 해소 노력까지 병행해야 한다는

조건도 더해졌습니다.



해체 시기와 기한이 없는 처리방안은

아무런 변화를 가져오지 않는다며

환경단체는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성중/대전충남녹색연합 국장

"언제부터 언제까지라고 명시되지 않으면 해체는 할 수 없다고 저희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아니면 다음 정권으로 넘어갔을 때 해체는 불가능하다고 될 수도 있다고..."



한편, 상시개방이 확정된 백제보는

주변 농민들의 거센 반대 움직임을 고려해

물 이용 대책 마련과 함께

하천 수위와 지하수 수위 간 영향 관계를

파악해야 한다는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그래픽: 조대희)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