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안전비용 '0' 계약서도 없었다/투데이

◀앵커▶

지난 목요일 충남의 태안화력발전소에서

60대 화물차 기사가 2톤이 넘는 장비를

운송하려다 깔려 숨진 사고.



그런데 이런 안전사고를 막기위해 들어가는

산업안전보건관리비를 발전소측은

한 푼도 책정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그제 단독으로 보도해드렸는데요.



저희가 더 취재해보니까 숨진 화물차 기사는

근로계약서도 없이 현장에 투입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태욱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화물칸에 실린 철제 스크루를

끈으로 묶다가 사고를 당한

화물차 기사 이모 씨.



이 씨의 업무는 스크루 5개를

외부 정비업체로 운반하는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게차를 이용해

스크루를 화물차에 싣는 동안,



이 씨는 자신의 업무가 아닌

'신호수' 역할까지 해야 했습니다.



화물을 적재할 때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수신호 등으로

작업 과정을 안내하는 역할인데,



원래는 산업안전보건관리비를 책정해

별도의 인력을 채용해야 합니다.



하지만 한국서부발전은 계획 단계부터

이 안전 예산을 아예 책정하지 않았습니다.


외부 정비업체와 체결한 1억2천만 원짜리

공사 계약서에도 '해당 없음'.



안전관리비가 0원으로 한 푼도 없다보니,
운전만 하면 되는 화물차 기사에게

신호수 역할까지 맡긴 겁니다.



[이태성/ 발전 비정규직 연대회의 간사]  
"산업안전관리자를 둔다든지 신호수를 배치한다든지 이런 용도로 (안전관리비를) 사용하도록 돼 있는데, 화물노동자들이 그 역할을 대신하면서 이 사고가 발생한 거거든요"



그런데도 이 씨는 그 누구에게,

그 어떤 불만도 말할 수 없었습니다.



한국서부발전에서 외부 정비업체,



그리고 화물차 기사로 내려오는

다단계 하청 구조에서

자신은 가장 아래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루하루 일을 따내야 하는 일일 임차계약.



그마저도 업무 범위와

책임 소재 등이 적힌 계약서 한 장 없이,

말 한마디만으로 고용이 결정됐던 겁니다.



[ 강은미 / 정의당 국회의원] 
"정비하청업체하고 이 사망한 화물차주 간에는

계약서 자체가 없는 걸로 확인이

됐고요. 이게 하도급 위반은

아닌지도 살펴보고 있고요."



한국서부발전 측은 물품 고정작업은

화물차 기사 본연의 업무라서,

모든 책임은 숨진 이 씨 '본인'에게 있다고

사고 직후부터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2월 한국남동발전에서

똑같은 작업을 진행했을 땐,



반출과 반입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는

시공자가 책임진다고 명시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 E N D ▶
최기웅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