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규제 풀린 세종 자율주행차 시험운행 시작/리포트

◀앵커▶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자율 주행차가 실제 도로에서

시험 운행을 하고 있는데요.



시험 운행에 나선 자율 주행차 운행 모습이

언론에 처음 공개됐습니다.



현장을 다녀온 고병권 기자는 상용화를 위한

기술적 과제도 드러났다고 진단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초로 세종시 실제 도로에서

시험 운행을 시작한 자율주행차입니다.



다른 차들이 없는 4 생활권

BRT 전용 도로 미개통 구간에서

하루 여러 차례 운행됩니다.



운전자가 핸들을 잡지 않는 상태에서

자율차는 GPS 신호와 차로 인식 센서,

신호등과의 교신 기술로 도로를 달릴 수

있습니다.



시험 운행 속도는 시속 45km, 구간은

왕복 7.7km입니다.



[고병권 기자]
"자율차는 빠르면 내년부터 중앙공원

1단계 구간 등에서, 승객을 태우고

운행될 계획입니다."



자율주행차가 다른 차와 함께 도로를

주행하는 건 불가능했지만, 지난 7월

자율주행차 규제 자유 특구로 지정돼 12건의

규제 특례를 받으면서 가능해진 일입니다.



[이춘희 세종시장] 
"어린이들이나 노인들이 걸어가기는 조금 먼

거리이기 때문에 중앙공원 안에 이동하기 위한

교통시설로써"



하지만, 상용화까지는 해결할 기술적 과제가

만만치 않습니다.



완전 자동화가 5단계라면, 지금 자율 주행은

3.5단계 수준.



GPS 신호가 끊기는 지하 차로나

유턴 등의 상황에선 안전 요원의 직접 운전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윤경민 / 자율주행차 운행업차 이사] 
"첫 번째는 안전입니다. 안전적으로 얼마나 잘

운행이 되느냐가 가장 중요합니다."



세종시는 안전성 검증을 거친 뒤

2021년 실증 구간 확대, 2022년부터는

상용화를 목표로,



중소벤처기업부와 규제 추가 해제 등도

논의할 계획입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장우창

화면제공: 세종시청

고병권


< 코로나19 예방수칙('심각' 단계 전환에 따라 개정) > 

일반국민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꼼꼼하게 씻으세요. 

2.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세요.

3.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마십시오.

4.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하세요.

5. 사람 많은 곳에 방문을 자제하여 주세요.

6. 발열,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세요.

고위험군 : 임신부, 65세 이상, 만성질환자(당뇨병,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천식, 만성폐쇄성질환), 신부전, 암환자 등) 

1.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마십시오. 

2. 불가피하게 의료기관 방문이나 외출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유증상자 :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나타난 사람 

1.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마시고 외출을 자제해 주십시오.  

2.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시고 3-4일 경과를 관찰하여 주십시오.

3. 38도 이상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① 콜센터(☎1339, ☎지역번호+120),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②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하여 진료를 받으세요.

4. 의료기관 방문시 자기 차량을 이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5. 진료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증상자와 접촉 여부를 알려주세요.

국내 코로나19 유행지역 

1. 외출 및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여 주십시오. 

2. 격리자는 의료인, 방역당국의 지시를 철저히 따라 주십시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