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안전한 수능 위해 '방역' 또 '방역'/투데이

◀앵커▶

이번 수능은 코로나19와의 전쟁이라고 할

정도로 수험생 감염 차단 등 무엇보다

안전이 가장 강조되고 있습니다.



교육당국도 수능 시험장마다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 시험실

상태를 긴급 점검하는 등 방역 조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김윤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질 대전의 한

고등학교 시험장.



교실 내부는 물론, 복도와 화장실까지

수험생이 머물 수 있는 공간이면 어김 없이

방역 소독이 실시됩니다.



장시간 앉는 책상과 의자, 또 비말 차단을 위해 설치된 칸막이도 다시 한 번 소독액으로

닦아냅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한 차례 연기돼

처음으로 12월에 치러지는 올해 수능은

철저히 방역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남상득/대전송촌고 교장

"출입문 손잡이 등 곳곳으로 소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시험 당일날 새벽에도 마찬가지로 똑같이 소독할 예정입니다."



대전과 세종, 충남 곳곳에서

수능을 앞두고 체온 측정 등 당일 출입

절차를 재확인하는 등 방역 준비 상황 점검이 이뤄졌습니다.



당일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날 수험생을 위해

별도시험실이 마련됐으며 소독을 마친 모든

시험장은 예비소집에도 개방되지 않는 등

출입이 차단됩니다.


설동호/대전시교육감

"가장 중요한 건 안전과 건강이지 않습니까? 그래서 학교당국이라든지 모든 전문가들이 의견을 집약해서 학생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올해 수능은

대전과 세종, 충남 95개 시험장에서

치러지며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장 9곳이 마련됐습니다.



또 확진자는 지정된 병원에 입원한 상태에서

응시할 수 있습니다.



사상 초유의 감염병 사태 속에서

올해 수능은 안전, 그리고 이를 위한 방역이

최대 과제가 됐습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양철규)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