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전교조 대전지부, 교육청 호텔 대면연수 부적절 비판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시교육청이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특정 호텔을 빌려 초등학교 교육과정 담당자

집합연수를 진행하겠는 계획을 밝혔다며

이는 예산낭비이자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전교조는 행사 예산만 900만 원이 넘는 데다, 중·고등학교도 비슷한 연수를 했거나

계획하고 있어 2천만 원 가까운 혈세가

대면 연수로 낭비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전교육청은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완화로 당초

계획했던 연수를 재개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