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조류인플루엔자, 선제적 방역으로 잡는다/데스크

◀앵커▶
코로나19 감염 공포 속에 가을로 접어들면서

방역당국과 축산농가들은 겨울철새들이

옮기는 조류인플루엔자, 즉 AI 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와 철새 이동 경로가 같은 베트남 등에서 발생이 급증하면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고병권 기자가 현장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표적 철새 도래지인 아산 곡교천.



방역차가 쉴 틈 없이 소독약을 뿌리고,



닭과 오리 등 가금류 사육농장 진입로에는

축산 관련 차량의 출입을 막는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농장마다 생석회 등 방역 물품을 챙기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차량은 철저한 소독이 필수.



가을이면 급습할 수 있는 불청객,

조류인플루엔자를 막기 위해 농장 안팎에는

긴장감이 감돕니다.



◀S/ U ▶

"강화된 방역지침에 따라 농장에 방문할 때는

방호복을 갖춰 입고 개인 소독 장치를 거친 뒤에야 입장이 가능합니다."



농장 관계자들은 대면 모임을 내년 봄 이후로

모루 미뤘습니다.



◀SYN▶농장주

"저희도 아예 모임도 안 해요. 협회 월례 회의도 안 하고 저희가 스스로 조심하는 것이죠."



인근 지역인 천안도 축산차량에

GPS를 장착해 모니터링하는 등 방역에

전력을 쏟고 있습니다.



조류 인플루엔자는 겨울 철새들이

도래하는 다음 달부터 이듬해 4월까지가

가장 위험한데.



올해는 중국과 베트남 등 우리와 같은

철새 경로상에 있는 인접국 발생 건수가

40% 정도 늘면서 지역 축산 당국의 대응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윤영순 주무관 / 아산시청 축수산과]  
"철새가 10월부터 남하하기 시작하는 시점에

저희는 9월부터 선제적으로 농가 방역 및 교육

이런 곳에 힘을 쓰고 있고"



천안·아산 가금류 사육농가는 260여 곳,

사육두수는 천 300만 마리에 달합니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여파가 큰 가운데

AI 역시 한번 발생하면 농가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큰 피해가 이어지기 때문에

방역당국과 농가들은 어느해보다도 힘겨운

가을을 맞고 있습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