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세종 첫 대형병원 문 열었다/데스크

◀앵커▶

인구 30만 명을 훌쩍 넘은 세종시에는

그동안 대형 종합병원이 없어서 시민들이

원정 진료를 다니는 불편을 감수해야 했는데요.



세종시의 첫 대형 종합병원이자 국공립병원인

세종충남대병원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승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세종시 도담동, 1-4생활권에 세종충남대병원이

문을 열었습니다.



그간의 지역 내 의료시설 갈증을 보여주듯

개원 첫날부터 환자들이 몰려들었습니다.



세종충남대병원은 지하 3층, 지상 11층 규모로

병상 5백여 개와 암 치료에 쓰이는 방사선

치료기 등 최신 의료 시설을 갖췄습니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음압 병상도

마련됐는데, 모두 1인실로 구성된 중환자실을

포함하면 최대 42개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젊은 인구가 많은 지역의 특징을 반영해 어린이 진료에 특화됐습니다.



[이승섭 기자]
"이곳은 응급실입니다. 어린이를 위한

진료 구역이 별도로 마련돼 있고, 소아과 전문 교수가 24시간 상주하고 있습니다."



[박순덕 세종시 조치원읍] 
"(대형병원이) 근처에는 없어서 천안으로

가거나 했는데, 지금은 가까운 세종에 생겨서 제일 안심되고 좋은 것 같아요."



현재 세종시의 응급환자 가운데 98%,

중증 질환자의 70% 이상은 시외에서 치료받고

있는데, 세종충남대병원이 문을 열면서

원정 진료의 불편을 덜게 됐습니다.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장] 
"10개 특성화센터를 비롯한 31개 진료과가 완비되어서 (세종시) 외부로 나가지 않고도

자체에서 충분히 건강에 대한 부분을 저희들이 책임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세종충남대병원은 내년 상반기에

건강검진센터를 포함한 헬스케어동을 열고,

오는 2027년에는 중증 질환 관리 중심의

상급종합병원으로 도약한다는 목표입니다.



MBC뉴스 이승섭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