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민생경제 어쩌나..사각지대 '여전'/투데이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소상공인·자영업에서 시작된 피해는 이제

제조업 등 전 분야로 확대되는 분위기입니다.



벼랑 끝으로 몰리는 지역경제 회생을 위해

정부, 자치단체 할 것 없이 연일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체감경기는 바닥을 기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봄꽃 축제등으로 가장 대목을 맞았어야 할

운수업체.



차고지엔 나가지도 못한 채 대기중인

관광버스가 가득합니다.



잇단 개학 연기에 온라인 수업으로 통학용

차량도 넉 달 째 차고지 신세입니다.



한 달 최대 3~4백만 원에 달하는 보험료를

감당하지 못해 기사들은 아예 번호판을 떼

반납했습니다.



[윤돈순 00관광 관리과장 (전세버스 기사)] 
"언제 개학이 될지도 모르고 저걸 (번호판)

반납을 하게 된 것은 우선 우리 어려운 기사

급료도 문제가 되고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녀갔다는 잘못된

소문이 난 식당은 한 달째 손님이 뚝

끊겼습니다.



[안기자/ 식당 운영] 
"하루에 카드 5만 원도 하고 거짓말 같아.

너무나 정신적으로 (힘들다). (원래 6명이

일했는데) 이 언니 지금 오신 양반 혼자

그냥 상 들어 나르고 내가 끓여주고..."



충남의 주력 산업인 자동차 부품 산업에는

코로나19의 먹구름이 벌써부터 드리워지고

있습니다.



70여 개 업체에서 8백억 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는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날

조짐입니다.



물론 대책도 나오고는 있습니다



충남도의 경우 경영안정자금 6,624억 원과

긴급생활안정자금 1000억 원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소상공인 특례보증 융자규모는 1,640억 원까지

확대하고 만기가 도래하는 경영안정자금은

기한을 연장하고 이자를 보전하겠습니다."



금융 소외계층에는 1인 당 최대 1500만 원까지

소액 대출을 해주고, 확진환자가 다녀 간

점포 천 6백여 곳에는 따로 21억 원을 투입해

경영 회복을 돕습니다.



실직자를 위한 일자리 사업으로 무급 휴직자, 프리랜서 등에게는 월 최대 50만 원씩 두 달간 추가 지원이 이뤄집니다.



하지만 소상공인 대출 인원이나 업종 제한

등 지원 규모와 형태 등이 한정돼 있어

사각지대도 여전합니다.



[주영철 00관광 사무국장] 
"소상공인 정책자금이라고 해서 법인택시,

개인택시, 농어촌 버스까지 혜택을 주는데

전세버스만 그런 혜택에서 빠지는지..."



하루가 멀다 하고 대책이 쏟아지고 있지만

경제에 드리운 먹구름은 더 짙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