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중부권도 화이자 백신 첫 접종/투데이

◀앵커▶

지난주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됐는데 화이자 백신 접종도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중부권에서도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현장

의료진 7천 여명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됐는데 다음 달 까지 접종을 모두

마무한다는 계획입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달 26일 네덜란드에서 들어와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에 입고된 화이자 백신



나흘 만에 충청권 현장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각 병원 코로나19 전담 의료진들이 접종

대상으로, 첫날에는 사전 예약한 107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정소연/ 순천향대 천안병원 간호사(코로나19 환자 병동 담당)

"(감염 우려 때문에) 예전에는 불안감도 없지 않아 있었는데, 이제 그런 것 없이 더 잘 적극

적으로 (환자를)돌 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백신 접종은 1차는 오는 9일까지 2차는

3주 뒤인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2차례 진행됩니다.



충청권 의료진 약 7천 여명이 접종 대상으로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 직접 접종을 받는

인원은 492명입니다.



이밖에 충남대병원 등 접종인원이

120명이 넘는 병원 10곳은 센터에서 당일

백신을 전달받아 자체적으로 접종합니다.


이문수/ 순천향대 천안병원장

"그동안 철저히 준비해 온 만큼, 신속하게

안전하게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첫날 접종에서 특별한 이상반응을 보인

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는 접종 이외에도

자체 접종의료기관과 지역센터 관계자를

상대로 참관 교육도 진행하는 등 백신 컨트롤 타워로서의 역할도 맡게 됩니다.



MBC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그 래 픽: 정소영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