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우리가 도울께요" 주말에도 복구 구슬땀/데스크

◀앵커▶


이틀간 3백mm의 안팎의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가 났던 대전에서는 주말에도

수해 복구 작업이 이어졌습니다.



TV를 보다가 안타까워 팔을 걷어붙인 시민부터

이웃을 돕기 위해 주말을 반납했다는 주부까지,

자원봉사자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윤웅성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물바다가 된 주차장에서 수백 대의 차량들이

하나둘씩 임시 주차장으로 견인됩니다.



이틀이 지났지만 방안에는 지금도

발목 높이까지 물이 들어차 있습니다.



펌프로 빼내고 빼내도

계속해서 흙탕물이 뿜어져 나옵니다.



수마가 할퀴고 간 대전 정림동의 아파트.



서너명 씩 달라붙어 진흙 범벅이 된

가구와 가전제품, 가재도구를 밖으로

옮기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이렇게 수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린 이들은

평범한 시민들이었습니다.



[김경옥 / 자원봉사자] 
"대전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게..주말 내내

시간을 비워놨습니다. 여기 와서 봉사를

하려고"



현장을 찾은 자원봉사자는 5백여 명.



30도를 넘나드는 무더위에 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까지 써 땀이 쏟아졌지만

이웃들의 아픔이 남 일 같지 않아

더 힘을 내봅니다.



[박충순 / 자원봉사자] 
"매스컴에서만 보다가 실제 와보니까

눈물이 나더라고요. 꼭 내 가정, 내 일 같고.

진짜 너무나 처참해서 바라볼 수가 없었어요."



정세균 총리도 현장을 방문해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사고가 나거나 재해가 발생했을 때, 그때그때

땜질식으로 처리할 일이 아니고, 항구적인

대책을 세우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일상으로 돌아오기 위한 노력이 한창이지만,

대전지역엔 오늘 밤과 내일까지 60mm의

장맛비가 또 내릴 것으로 예보돼 주민들은

복구에 차질이 있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최기웅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