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기후변화로 식목일 앞당겨지나/데스크

◀앵커▶



올해도 식목일을 전후해 전국에

4천만여 그루의 나무가 심어집니다.



그런데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나무심는

시기가 빨라지고 있어, 식목일을 아예

앞당겨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산림청도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한뉴스 1956년 4월 4일

"4월 5일. 제11회 식목일을 맞이하여

국토 녹화를 위한 거국적인 식수행사가

전국 방방곡곡에서 실시됐습니다."



지난 1946년 제정돼 올해로 76번째를 맞는

식목일.



<민둥산을 금수강산으로> 등 여러 표어아래

온 국민이 나무심기에 동참했고 2005년까지는 공휴일이기도 했습니다.



전국의 많은 산들이 이제 울창한 숲으로

변한지 70여년, 올해는 특히 탄소중립 선언

이후 첫 식목일입니다.



산림청은 올해 식목일을 전후해 전국에

4천8백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인데

최근에는 지구온난화로 평균기온이 오르고

있어 식목일을 아예 앞당겨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각 지자체들의 나무심기 사업은

지난달 24일 거제에서 처음 시작됐고, 대전과 세종 충남 각 지자체도 이달 중 조림사업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박종호 / 산림청장(지난 3월 3일 브리핑)

"지구온난화로 나무 심는 기간이 다소 앞당겨져

시행되고 있습니다. 4월 5일 식목일도 3월로

앞당겨야 된다는 여론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어 이에 대한 타당성도 신중하게 검토해 볼

시기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잎이 무성하면 수분을 많이 소비하기 때문에

새로 심은 나무가 뿌리를 내리는 데 방해가

되는데, 언 땅이 풀리고 잎눈이 트기 전이

나무를 심기에 가장 적합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1970년대 5.9도였던 3월 평균기온은

2010년대에 8도까지 올라 10년마다 0.5도씩

높아졌고, 상대습도는 2.6%씩 낮아졌습니다.



이처럼 기후변화로 수목의 잎이 피는 시기가

빨라지고 있어 식목일을 앞당기는 방안이

검토되는 이유입니다.


임종환 /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장

"잎이 피는 게 1도 상승에 5일~7일 정도

앞당겨져요. 미래 기후라든가 이런 것까지

감안을 한다면 2주 정도 앞당기는 게

합리적이지 않겠느냐.."



산림청은 다만 식목일의 역사성과 전통성,

상징성 등을 고려해 국민 여론과 이해관계자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등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황인석

화면제공: 산림청, KTV)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