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중증환자 증가..병상 확보 '비상'/데스크

◀앵커▶
대전에서 교회 발 집단감염 등이 잇따라

터지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보름

남짓한 기간 동안 백 명 넘게 급증했는데요.



시간이 갈수록 고령의 기저질환자가 늘

가능성이 큰데, 병상확보는 물론 의료계

파업까지 겹쳐 중증 환자 치료까지 비상이

걸렸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해 치료받을 수 있는 병원은

충남대병원과 보훈병원 등 2곳,



모두 64개의 음압병상이 있는데

이 가운데 70%가 사용 중입니다.



남은 병상은 20개가 채 안 되고

특히 국가지정 중증치료병상은 충남대병원에

8개뿐인데 이미 절반이 차 있습니다.



현재 입원 환자 가운데 8명 정도가

중증으로 증상 악화가 우려돼, 최악의 경우

병상이 없어 치료가 지연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대전보훈병원을 찾아

코로나19 재확산세로 급증하는 확진환자들에

대한 차질없는 진료를 당부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중증환자는 없으니까 다행인데 감염병

환자들은 의료진들이 더 많이 필요하잖아요.

24시간 가동체계가 이뤄지고 있으니까 그나마

참 다행이다 생각하고..."



80대 확진자가 폐렴 증상 악화로 숨지는 등

최근 기저질환을 가진 고령 확진자가

느는 점도 우려되는 지점입니다.



여기에 의료계 파업까지 겹쳐 의료진

확보까지 비상이 걸려 특히 중증환자 치료에

적신호가 켜진 상태입니다.



[김혜경 대전시 감염병대응팀장] 
"전공의들이 안 계셔서 교수님들이 당직 근무

계속 돌리고 계셔서 피로도가 굉장히 높고.

중수본에 중환자실 간호사라도 좀 요청했어요."



무증상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최근 보은에 360실이 문을 연 데 이어

아산에도 560실 규모로 문을 열 예정입니다.



대전시는 72병상의 국군 대전병원을

우선 활용하고 병상이 부족할 경우

제1시립노인요양병원 환자를 다른 곳으로

옮기고 코로나19 환자 치료시설로 전환하는

방안까지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