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일부 단체 개천절 집회 신고..위반시 강력 제재

개천절 대전에서도 일부 단체가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도심 집회 개최를 신고한 것과

관련해 대전시가 우려를 표명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철저히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대전시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고삐를

당기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일부 보수단체의

집회 신고가 개탄스럽다며 철회를 요청하는

한편, 방역수칙 위반 시 강력 제재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집회로 인해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해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경우에는 치료비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한 손해배상 등 구상권까지

청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기웅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