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독극물 편지, 당초 경기도가 목적지/데스크

◀앵커▶

총회장인 이만희 씨가 구속돼 있는 상태인

대전의 신천지에 독극물인 청산가리와 함께

거액을 요구하는 협박편지가 함께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언뜻 일본의 옴진리교를 연상케하는 수법인데다



본래 의도했던 배달지는 대전이 아니라 신천지 총회장이 있는 경기도 가평인 것으로 드러나,

의문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윤웅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우편물은 월요일인 지난 21일 배달됐습니다.



신천지 표식 4개가 찍힌 편지지와

가로세로 4cm크기의 비닐봉투 안에는

독극물인 청산가리가 들어있었습니다.





비밀편지도 있었는데, 여기엔

'14억4천만원을 입금하지 않으면 참사를

일으키겠다'는 협박이 담겨있었습니다.



[대전 신천지예수교 관계자]  
"14억 4천만 원 어치 비트코인을 그쪽으로

보내라 그렇지 않으면 신천지에 위해를 가하겠다 신천지가 한 것처럼 하겠다 그런 내용이 있었어요."





그런데 봉투에 적힌 주소를 확인해보니,

보낸 곳은 엉뚱하게도

이 청산가리가 배달된 대전의 신천지이고,



정작 받아야할 곳은 경기도 가평에 있는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의

평화연수원으로 적혀있습니다.



이만희 총회장이 자주 머물던 바로

그 연수원인 겁니다.



수상하다고 생각한 평화연수원측은 이를

반송했고,



그러자 우편물은 발송지로 적혀있던 대전의

신천지로 돌아왔습니다.



알고보니 이 우편물을 처리한 곳도 대전이

아니라 경기도의 한 우체국이었습니다.

[윤웅성 기자]
"경찰은 신천지로 협박성 편지를 보낸 이를
추적하는 한편 등기 안에 있던 독극물의 출처를 확인하는 데에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요구한 금액이 왜 하필 14억 4천만 원인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일부에선 바로 이 '일.사.사(1.4.4)'란
숫자가 신천지의 특정 교리,
즉, '최후의 제사장 14만4천명이 구원받는다는 신천지의 특정 교리와 연관있는게 아니냐',
'그래서 이게 혹시 신천지의 자작극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물론 신천지 측은 음해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 대전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 ]
"저희를 그렇게 싫어라하고 음해하는 사람들이 꼭 그 14만 4천, 그 수를 갖고 저희한테 그렇게 한다니까요."
경찰은 일단 협박 우편물이 대전의 신천지
시설에만 배달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한 옴진리교 명의로 청산가리를 보내고
비트코인으로 거액을 입금하라고 요구했던
일본의 사건과도 비슷하다는 점에서
혹시 모방범죄는 아닌지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최기웅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