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마스크 5부제..조금씩 안정화 추세/데스크

◀앵커▶ 

전국적으로 마스크 5부제가 본격 시행되면서

지역에서도 약국을 중심으로 마스크가

공급되고 있는데요.



약국마다 판매 시간이 다르고 정보를 몰라

발걸음을 돌리는 경우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지만 지난주까지 곳곳에서 대란을 빚었던

수급 상황은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전 성남동의 한 약국.



마스크가 도착하자 줄을 선 시민들이 신분증을 보여주고 신원을 확인한 뒤 차례차례 질서있게

구매합니다.



마스크 5부제가 본격 시행되면서, 출생연도에 따라 마스크를 살 수 있는 요일이 정해져

판매 창구의 혼잡은 많이 줄었습니다.



[김성구 / 약사] 
"지난주처럼 많은 분들이 줄을 서거나 오랜

시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조금은 줄어든 것

같습니다."



1주일에 한 사람이 살 수 있는 마스크가

2장으로 제한된 가운데,



시민들은 아쉬움은 있지만 수급에 어려움이

있는 현 상황을 받아들여야 하지 않겠냐는

반응입니다.



[박종천 / 대전시 도안동] 
"제가 많이 쓰면 다른 사람들이 못 쓸 것

같으니까. 같이 나눠 써야죠. 얼마 없으니까."



하지만 약국 별로 마스크를 판매하는 시각이

다른 점 등 개선해야 할 부분도 남아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박무서 / 대전시 복수동] 
"몇 매 들어오는지도 모르고. 몇 시에 들어오는지도 모르고. 그러면서 주민센터에서 하면

어떠냐 이런 얘기가 나와요."



또 다른 공적 판매처인 농협 하나로마트와

우체국은 출생년도와 관계 없이 모든

사람들에게 하루 1장의 마스크를 판매중으로

급한 경우 이를 이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또 약국의 마스크 재고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인터넷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보다 효율적으로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